외교부 ‘차세대 재외동포 네트워크’ 새로 추진
상태바
외교부 ‘차세대 재외동포 네트워크’ 새로 추진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1.01.2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까지 프로젝트별로 연간 계획 수립, 2012년 본격화


외교통상부가 ‘차세대 재외동포 네트워크 구축’을 내년도부터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는 등, 향후 차세대 사업을 비중 있게 전개할 계획이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 지난해 해외 45개 주요 공관으로부터 사업계획안을 접수했으며 이를 토대로 오는 5월까지 프로젝트별 연간 추진계획을 수립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19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재외동포정책위원회 회의를 통해서 발표됐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날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조를 통해 사업시행 예산확보 후 이를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라고 김황식 총리를 비롯 정부 각 부처 장차관들에게 보고했다.

특히 외교부는 사업을 △태동기 △응집기 △확대기 △유대강화기로 구분하는 등, 구체적인 대상과 목표를 설정하고 있어 주목된다.

일례로 태동기에는 홍콩지역 금융전문가 네트워크 설립을 위해 핵심동포 발기인 15~20명을 선정해 사전모임을 지원하고, 응집기에는 실리콘밸리 중심 하이테크 전문가로 구성된 BAKG(Bay Area K-Group)에 저명인사 초청 강연을 지원할 계획인 것.

또한 확대기에는 한인커뮤니티재단(KACF), 한인시민활동연대(KALAK), 재미한인네트워크(yKAN), 한인금융인모임(KFS) 등 뉴욕지역내 유망 차세대 단체 간 만남을 주선할 예정이다.

외교부가 이처럼 차세대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배경은 동포사회의 세대교체가 이루어짐에 따라, 이들에 대한 새로운 관계 정립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기 때문. 미국 내 유대인, 인도인 전문직 네트워크처럼, 구직·비즈니스, 고급 정보·지식 등 실질적 이익을 높이는 ‘동포 네트워킹’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는 그동안의 차세대사업에 대한 문제점으로 △초청행사 위주의 프로그램 운영 △후속 프로그램의 부재 △분야별 편중 △신규 네트워크 발굴 미흡 △분야·국가별로 편중현상 △체계적인 조직화 미흡 등을 지적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일차적으로 국내 초청행사 등을 통해 의견을 청취하고, 국내 체류 차세대 동포들과의 협의를 통해 차세대와 국내 기업·연구소·정부 간 협력을 모색할 방침이다. 또한 ‘유망 차세대 인재 집단’을 명확히 설정, 재외공관이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외교부는 향후 기대효과로 “5~10년 후 현지사회에서 중추적 위치를 차지할 차세대들을 지원함으로써, 금융, 법률, 과학, IT, 예술 등 전문분야에서 우수한 재외동포 인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김황식 국무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재외동포사회는 소리 없는 세대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들의 모국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한민족네트워크라는 큰 틀에서 이들과 모국과의 관계를 강화하자”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 총리를 비롯, 통일부, 외교부, 교과부, 법무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농식품부 등 재외동포 관련 13개 관계부처 장·차관이 참석했다.

민간자문위원으로 김영호 민주평통 북미주 부의장, 하정남 재일본대한민국민단 기획조정실장, 이경희 세계한민족여성재단 총회장, 김종량 한양대 총장, 이훈복 중국한국상회 고문, 박정찬 연합뉴스 사장, 김영근 전 워싱턴한인회장, 이재환 제이월드 대표, 임채완 전남대 한상문화연구단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