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173호 동포시단] 할미꽃
상태바
[173호 동포시단] 할미꽃
  • 정현
  • 승인 2009.05.09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미꽃

은밀하게 사랑하는 님이라
부끄러워 들지도 못하는 얼굴
남 몰래 붉어졌네

은밀하게 사랑하는 님이라
한 마디 말도 전하지 못하는 마음
겉 저고리만 감싸 안네

님이여!
그대 향한 타오르는 나의 사랑
젊어서도 늙어서도 그리움만 더 쌓여
다소곳이 머리 숙였네

---------------------------------
정현
미 북가주 문학인협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