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14 (금)
국제교육진흥원, 재외동포교육 사실상 포기
상태바
국제교육진흥원, 재외동포교육 사실상 포기
  • 이석호 기자
  • 승인 2008.07.1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외동포‘모국연수 사업’ 등 동포재단에 사업 위탁방안 검토

국립국제교육원으로 재 출범… 영어 공교육 실무 추진기관으로 전환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실무 재외동포 교육의 큰 축을 맡아왔던 국제교육진흥원이 사실상 재외동포 교육을 포기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국제교육진흥원은 지난 2일 기관명을 국립국제교육원으로 바꾸는 것을 비롯, 영어 공교육 실무기관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재외동포 교육 업무를 타 기관 및 대학에 위탁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구체적으로 국립국제교육원은 ‘재외동포 장기교육과정’은 대학에, ‘재외동포 모국방문사업’은 재외동포재단에, ‘국내 교원 동포 기관 연수사업’은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에 위탁하는 절차를 검토하고 있다.

또한 기존의 교학부, 국제교류부, 유학지원부로 나뉘어졌던 내부 사업부문도 영어 연수부, 기획관리부, 국제교류부로 조정하는 등 영어 교육 실무기관으로의 전면적인 조직개편 작업도 시작됐다.

교육원이 예고도 없이 전 부분의 재외동포교육 사업을 위탁할 수밖에 없는 것은 새 정부가 영어 공교육 강화에 정책의 주안점을 두면서, 이중 중점 사업으로 추진하는 대통령영어장학생(TaLK) 프로그램과 원어민교사 수업(EPIK)의 실무 사업기관을 진흥원으로 선택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교육원으로써는 현재의 제한된 인력으로 재외동포교육과 영어교육을 모두 실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 재외동포교육을 담당했던 교사들은 모두 영어교육에 배치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교육원이 이처럼 갑자기 관련 사업을 정리함에 따라 재외동포교육 사업을 위탁함에 있어 문제점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특히 내년도 ‘장기 재외동포 교육 사업’에 서울의 대부분 대학들이 200명 이상의 재외동포에게 3개월 이상의 기숙사를 제공하고 관련 교육을 실시하기에 난색을 표시하고 있는 것이 이중 대표적. 교육원은 재외동포교육을 표방하는 사업의 본질을 손상시키지 않는 선에서 지방 대학들 중 파트너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단기 모국연수 과정인 모국연수 프로그램도 1천명의 학생들을 관리할 기관을 찾기가 쉽지 않다.
이에 교육원은 중복사업이라는 비판을 들으면서도 ‘모국연수 사업’을 고집해 왔지만, 고육지책으로 재외동포재단에 사업을 위탁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

또한 교육부 산하기관으로써 재외동포기관 교사 연수 사업에 가장 적합하다고 주장했던 ‘교원 연수프로그램’ 마저도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에 이관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한편 설립당시 재외동포교육원으로 출발하며 자칭 30년 이상 대표적인 재외동포교육기관임을 내세웠던 교육원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갑작스러운 사업전환에 당황스러운 분위기가 역역하다. 내부적으로는 한국어 교육을 전공분야로 삼았던 다수의 교사들 사이에서는 "기존 사업을 포기할 수 없다"며 반발하는 의견이 비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