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9.2.19 화 11:59
 사람에게는 5단계의 에너지층이 있다.
2018. 1. 14 작성


1. 13


어제 낮에 단체 카톡방에 올린 글이다.

1. 사람에게는 크게 5단계의 에너지층이 있다고 말할 수 있어요.

(1) 번째는 일상에너지층
(2) 번째는 분노와 슬픔 에너지층
(3) 번째는 성에너지층
(4) 번째는 순수에너지층
(5) 번째는 근원에너지층이죠. .


2. 이 에너지층들을 개략적으로 설명해 보면. .

(1) 번째 에너지층은 표면적 움직임의는 "의식에너지층"이고. .
(2) 번째 에너지층은 표면에서 컨트롤을 못하는 "무의식에너지층"으로 . .
자기남성성의 강한 분노와 자기 여성성의 깊은 슬픔의 에너지층입니다.

심리학자 칼 융은 아래와 같이 이야기했고요..

* 우울한 남자 아니마, 회나는 여자 아니무스 :

http://naver.me/F430kwxy

그리고 (3) 번째 에너지층은 정욕에너지층으로 생명력을 갖게 하는(나누는) 에너지 층이고. .
(4) 번째 에너지층은 지배와 피지배의 정욕으로 변질되기 이전의 순수(성욕)에너지층입니다.
(5) 번째 에너지층은 이 모든 것들을 낳고 운영하는 무한 에너지층이고요. .


3. 이 에너지층들 중에서 3) 번째 까지는 지배와 피지배의 속성이 담겨있고
(인과법칙의 카르마가 작용함. )

20세기까지는 이 에너지층까지 느끼며 삶을 살아왔습니다.

그러나 21세기부터는 지구에너지 파동이 " 5차원으로 상승"하게 되면서 . .
(4) 번째가 주도하는 삶을 살아야 살 수있게 되어서. .
상근기 영성인들부터 이 에너지층으로 삶의 중심을 내리고 있는 중입니다.
(혼의식에서 영의식으로 전환하고 있는 중 ..)

4. 그리고 위 에너층의 특징을보 3번 째 층까지는 자기주권이 없고. .
(4) 번째층 부터 자기주권을 갖을 수가 있는데. .
그 이유는 4번째 에너지층에 있는 "영의식"(또는 우주의식)이
생을 계획하고 진행시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5. 나와 후배들은
이 이치를 자신에게 적용시키고 있고. .
어제인 2018년 1월 11일부터는 저와 MJ님이. .
(5) 번째인 근원에너지층까지 닿았습니다.


* 몸 속의 토러스 장치와 무한에너지

http://blog.naver.com/myoo8888/221184321776
2019-01-24 12:02:49
222.xxx.xxx.227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날짜
  예닮 후원 ‘2018 한글학교 대상 한복 무료 지원’ (15)   재외동포신문     2018-07-31
  ----------------------------------------------------------------------------------------------- (1)   -   -   2015-09-17
4331
  해외 담배 배송업체 이오씨 스토어입니다.   -   2019-02-15
4330
  대박나세요~   -   2019-02-14
4329
  해외 담배 배송업체 이오씨 스토어입니다.   -   2019-02-14
4328
  해외에서 한국TV   -   2019-02-13
4327
  3시간 글입력 부업,아르바이트(정년퇴직없음)   -   2019-02-13
4326
  해외 담배 배송업체 이오씨 스토어입니다.   -   2019-02-13
4325
  전 세계 항공권 특가세일 한우리여행사(213-388-4141)   -   2019-02-13
4324
  새해에는 복 많이 받아가세염   -   2019-02-13
4323
  해외 담배 배송업체 이오씨 스토어입니다.   -   2019-02-12
4322
  미국 항공이사 귀국비용걱정없는 유씨아저씨가 정답입니다~!   -   2019-02-1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