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7.4.22 토 00:12
 피곤해
피곤해



만물이 피곤한을 사람이 말로 다할 수 없나니, 전도서1장8절



환자도 피곤했고, 나도(의사 아담 지먼 작가) 그랬다.

청춘의 넘치는 관대함으로, 이미 시들어가고 있던 나의 영혼은

일곱 번째 진료로 조금 더 시들었다.



38세 여성은 검은 머리, 검은 눈의 그녀는 특히 아침이면 피곤해서,,,

집안일을 해내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2~3년 전부터 ,,,

진단은 '만성피로'가 거의 확실합니다.



마음으로 모르는 것은 눈에도 보이지 않는다.

그녀는 두통과 함께 깨어났고, 두통은 시간이 갈수록 심해졌다.



서서히, 하지만 틀림없이 그녀의 증상들은 나빠지고 있었다.

피로는 그녀의 생활에서 즐거움을 앗아갔다.



피로의 샘



그가 침대에 눕는 것은 환자나 잠을 자고 싶은 사람이 피치 못할 사정으로 침대에 눕는 것.

혹은 피곤에 지친 사람이 어쩌다 눕는 것,,,,

혹은 게으름뱅이가 즐거이 침대에 눕는 것과는 성질이 다르다.

그것은 그의 일상이었다. -이반 곤자로프-



서서히 망가지고 있는 기관이거나, 깊이 자리잡은 감염,

더 고약하게는 드러나지 않게 전이되고 있는 암일 수도 있다.



하지만 과연 피로의 그 무엇이 모든 신체 조직에 스며들어 전체를 무기력에 빠뜨리고

몸을 제대로 작동하지 않게 하는 것일까?

확인 가능한 아무런 신체적 장애도 없는데? 피로는 병일까? 아니면 죄일까?

더보기=http://blog.naver.com/sanchna/220955460956
2017-03-17 11:56:48
112.xxx.xxx.241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날짜
  2016년 예닮 무료한복지원사업 마감합니다.   고정미   -   2016-05-19
  예닮 주관 '2016 한글학교 대상 아동 한복 무료 지원' (38)   재외동포신문     2016-05-17
  ----------------------------------------------------------------------------------------------- (1)   -   -   2015-09-17
4248
  한국 모든 쇼핑몰 구매/배송 합배송 우체국 해외배송 서비스 추천합니다   -   2017-04-14
4247
  여러가지 팝니다   -   2017-04-08
4246
  해외에 거주 중이신 한국인가이드 프리랜서를 모집합니다~   -   2017-04-07
4245
  ***남대문 악세사리 덤핑전문 수출,도매   -   2017-04-07
4244
  한국식품 수출의 중심 (주)선일아이엔티   -   2017-03-30
4243
  서울에서 2017 년도 미국세무 및 소득세보고 상담해드립니다.   -   2017-03-24
4242
  SNS MARKETING - SNS하자   -   2017-03-24
4241
  한국 모든 쇼핑몰 구매/배송 합배송 우체국 해외배송 서비스 추천합니다   -   2017-03-22
4240
  피곤해   -   2017-03-17
4239
  위드몬에서 능력있는 현지 통역사/가이드 찾습니다.   -   2017-03-0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